닛산 '신형 알티마', 출시 한 달만에 500대 계약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6.05.24 10:40

기사 이미지

한국닛산은 중형 세단 '올 뉴 알티마'가 출시 한 달여 만에 계약 대수 500대를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올 뉴 알티마는 수입 중형 세단 최초 2000만원대 가격에 지난 달 19일 국내 출시됐다.

특히 완전변경(풀 체인지)급 변경 디자인은 물론, 성능, 연비 및 첨단 안전 사양이 호평 받으며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예상을 뛰어 넘는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닛산은 올 뉴 알티마 출시 당시 연 판매량 3600대 달성과 함께 2016년 프리미엄 수입 가솔린 세단 시장 판매량 1위를 목표한다고 밝혔다.

기간 중 올 뉴 알티마 2.5 SL 스마트(2990만원) 및 2.5 SL(3290만원) 계약 고객은 전체 80%에 육박했다. 전방 충돌 예측 경고 시스템(PFCW), 전방 비상 브레이크(FEB),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 사각 지대 경고 시스템(BSW) 등 최고급 안전 기술이 집약된 2.5 SL 테크(Tech. 3480만원) 및 3.5 SL 테크(3880만원)는 전체 20%를 차지했다.

타케히코 키쿠치 한국닛산 대표는 “올 뉴 알티마의 우수한 상품성과 파격적인 가격 정책이 입소문을 타며 예상을 뛰어넘는 초기 반응을 기록하고 있다”며 “본사와의 물량 협의를 통해 계약 고객들이 별도 대기 기간 없이 차량을 인도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