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O2O 업체와 제휴 늘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05.26 09:48

기사 이미지

KB국민카드가 생활 편의 애플리케이션 업체와의 제휴를 11곳에서 18개로 확대하며 O2O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지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KB국민카드 본사에서 카 셰어링업체 그린카 등 7개 생활 편의 애플리케이션 업체와 O2O 서비스 플랫폼 구축 등을 위한 ‘O2O 비즈니스 전략적 제휴 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성훈 KB국민카드 마케팅본부장과 그린카(카 셰어링), 카닥(자동차 외장 수리), 띵동(맛집 배달 및 생활 편의 서비스), 고고밴코리아(퀵, 화물 배송), 별대리(대리운전), 왓슈(구두 및 가죽제품 수선), 펫닥(반려동물 상담 서비스) 등 7개 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서 KB국민카드와 제휴 업체들은 O2O 서비스 플랫폼인 ‘KB O2O 서비스 존’ 구축, 카드 서비스와 각 협력업체 혜택을 연계한 공동 마케팅, O2O 협의체를 통한 신사업 발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지난 4월에도 KB국민카드는 데일리호텔(호텔/레스토랑 예약), 파킹박(주차정보 공유) 등 11개 업체와 O2O 서비스 제휴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KB국민카드는 6월 중 KB국민카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KB O2O 서비스 존’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 셰어링과 대리운전을 동시에 이용하려면 기존에는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KB국민카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골라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KB국민카드는 향후 공유경제 분야 업체들과의 제휴를 확대하고, KB금융지주의 핀테크 허브센터와 연계해 제휴 업체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