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이제 CU편의점에서 통장 만들어요"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07 10:32

기사 이미지

앞으로 편의점에서도 간단한 은행 업무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은 지난 3일 CU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손잡고 관악구에 있는 CU서울대서연점에 영업점 창구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키오스크를 설치했다고 7일 밝혔다.

디지털키오스크는 핀테크 기술을 활용해 100여 가지 영업점 창구 업무가 가능한 무인셀프점포 모델로서 바이오 인증 방식을 적용해 별도의 매체를 소지하지 않아도 출금과 이체 등이 가능하다.

야간이나 주말에도 상담사 연결 없이 업무가 가능하며 영업점에서만 가능했던 체크카드 신규·재발급, 비밀번호변경, 인터넷뱅킹 신규 등 실명확인이 필요한 거래도 가능하다.

신한은행은 BGF리테일과 이번 제휴 계약을 통해 K뱅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에 대응하는 비즈니스 라인업을 구성하고 새로운 형태의 점포 및 채널 모델 발굴 가능성을 연다는 계획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이종산업간 장점을 결합한 신사업·상품·채널 모델을 개발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