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국부 유출 사실 아냐…이익 99% 국내사업 재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12 18:43

기사 이미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그룹은 12일 국부유출과 관련해 "일각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익의 대부분은 국내사업에 재투자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롯데그룹 수뇌부를 겨냥한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롯데가 배당의 약 99%를 일본 계열사에 유출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롯데그룹 측은 "롯데는 1967년 설립된 이래 경영활동으로 얻은 이익의 99%를 국내 사업에 재투자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롯데 측은 일본롯데에 배당은 해왔지만 법을 지키는 선에서 진행됐다는 입장이다.

롯데그룹은 "롯데는 2004년까지 일본롯데에 배당하지 않다가 일본 국세청에서 일본롯데가 호텔롯데에 투자한 차입금에 대한 이자를 문제삼아 2005년부터 배당하기 시작했다"며 "해외 투자금에 대해 법을 지키는 선에서 최소한의 배당이며 이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설명했다"고 했다.

롯데 측은 "실제 2014년 롯데그룹 전체 영업이익은 3조2000억원으로 이 중 일본 주식회사에 배당된 금액은 341억원으로 약 1%에 불과하다"고 했다.

올 7월로 계획된 호텔롯데 상장은 연기됐다.

롯데그룹은 "호텔롯데는 오는 7월까지 상장작업을 마무리해야 하지만 현재 투자자 보호를 위한 변경 신고 등 절차 이행이 물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올해 안에 호텔롯데 상장은 어려울 수 있는 것이다.

롯데는 "호텔롯데 상장은 일본 주주의 지분율을 낮추고 주주 구성을 다양화하는 등 롯데그룹 지배구조 개선의 핵심사안"이라며 "향후 방안에 대해 주관사 및 감독기관과 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