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SK·애경·이마트도 검찰 수사해야"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15 17:51

기사 이미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을 사용한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판매한 SK케미칼, 애경, 이마트에 대한 검찰수사를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이하 가피모)과 환경보건시민센터,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시민단체는 1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검찰이 가습기살균제 사고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는 옥시외에 또 다른 주범인 SK케미칼과 애경, 이마트에 대한 수사가 즉각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가습기메이트' 등 애경의 가습기살균제는 CMIT와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주원료로 만들어졌다. 정부는 2011년 실시한 동물실험에서 이들 원료 제품에서 독성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 때문에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 염화에톡시에틸구아니딘(PGH)을 주성분으로 사용한 옥시, 세퓨(버터플라이이펙트) 등에 대해서는 검찰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애경, 이마트, GS리테일 등에 대한 검찰수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들은 "옥시 못지않게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이마트도 가습기살균제 참사에 대한 책임이 크다"며 "검찰이 이들 기업을 조사하지 않는 것은 가해기업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동물실험에서 CMIT·MIT 성분이 폐 섬유화를 일으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하지만 이는 잘못된 판단"이라며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들 물질을 유독물로 지정해 고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CMIT·MIT 성분으로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한 SK케미칼과 이를 판매한 애경과 이마트를 수사못할 이유가 없다”면서 “철저히 수사해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의혹이 한 점도 남지 않도록 진실을 밝혀달라”고 호소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