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 10조원에 슈퍼셀 인수…온라인·모바일 게임 절대 강자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22 06:00

중국 IT기업 텐센트가 모바일 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을 만든 유명한 핀란드 개발사 슈퍼셀을 89억 달러에 인수한다.

세계적인 PC 온라인 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의 개발사 라이엇게임즈에 이어 정상급 모바일 게임사까지 손에 넣으면서 글로벌 게임 시장의 절대 강자에 올랐다.
 
기사 이미지

마틴 라우(왼쪽) 텐센트 대표와 일카 파나넨 슈퍼셀 CEO가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1일 외신에 따르면 텐센트 컨소시엄은 슈퍼셀의 지분 84.3%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대주주인 일본 소프트뱅크가 보유한 지분 73%에 슈퍼셀 전현직 임원의 지분을 추가해 89억 달러(9조9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슈퍼셀의 전체 기업 가치는 102억 달러(11조7000억 원)이다.

슈퍼셀 창업자는 당초 이번 빅딜에 반대했지만 텐센트가 독립적인 회사 운영 등을 약속하면서 논의가 진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텐센트는 100% 지분을 갖고 있는 라이엇게임즈의 경영에도 간여하지 않고 있다.

일카 파나넨 슈퍼셀 CEO는 이날 빅딜 소식을 전하며 텐센트와 제휴한 첫 번째 이유로 "독립적으로 회사를 운영하는 것을 텐센트와 합의했다"며 "텐센트는 우리의 작고 독립적인 팀(셀) 문화가 슈퍼셀을 만든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어떤 나라보다 많은 게이머가 있고, 3억명의 유저가 텐센트의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 우리 게임에 많은 새로운 가능성을 제공할 것이다"고도 했다.

2010년 세워진 슈퍼셀은 '클래시 오브 클랜' '헤이더이' '붐비치' ‘클래시로얄’ 등이 전 세계적으로 히트를 치면서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사로 성장했다.

특히 작년에는 '클래시 오브 클랜' '헤이더이' '붐비치' 단 3개의 게임으로 2조8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넥슨(1조8000억원)과 넷마블게임즈(1조729억원), 엔씨소프트(8383억원) 등 국내 빅3 게임사의 작년 매출보다 많은 것이다.

텐센트는 이같은 슈퍼셀을 인수하면서 전 세계 게임 시장의 38% 가량을 차지하는 PC 온라인 게임 시장(22.3%)과 모바일 게임 시장(15.7%)을 평정하게 됐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