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cm 앞에 80인치 대화면 띄운다…LG 초단초점 미니빔 TV
일간스포츠

입력 2016.06.28 11:30

LG전자가 28일 33cm 앞에 80인치(203.2cm) 대화면을 띄워주는 미니빔 TV(PH450U)를 출시했다.

일반적인 빔 프로젝터는 제품과 화면 사이의 거리가 길수록 큰 화면을 만들게 되지만 이 제품은 내부의 거울로 빛을 반사시키는 방법으로 화면을 키운다. 이 때문에 제품과 화면 사이의 거리가 일반 프로젝터와 비교하면 1/10 수준에 불과하다.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반사된 빛으로 정확한 화면을 구현할 수 있도록 최적의 입사각과 반사각을 조합하는 기술력이 중요하다.
기사 이미지

이 제품은 제품과 화면 사이에 7.4cm의 공간만 있어도 40인치(101.6cm) 화면을 구현한다. 초단초점 프로젝터는 제품과 화면 간의 거리가 짧기 때문에 빛이 지나가는 경로가 방해받을 일이 거의 없다. 사람이나 애완동물이 지나가며 화면을 가릴 우려는 이전보다 크게 줄어든다.
 
미니빔 TV는 다양한 무선 기능을 탑재했다. 최대 2시간 30분간 쓸 수 있는 배터리는 전원 코드가 없는 곳에서도 영화 한 편을 보는 데 충분하다. 방, 거실 등 장소를 옮기며 미니빔 TV를 사용할 때도 전원을 매번 빼고 꽂을 필요가 없다.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스피커와 무선으로 연결하면 더욱 풍성한 사운드를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 IT 기기와도 선 없이 연결해 큰 화면으로 콘텐트를 즐길 수 있다.
 
출시가는 기존 제품의 절반 수준인 79만원이며 HD급(1280X720) 해상도와 450루멘 밝기를 갖췄다. LG전자는 실속형 제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프로젝터 시장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