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키에이지' 내년 대만·홍콩·마카오 서비스…라거 네트워크와 계약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01 20:44

엑스엘게임즈가 ‘아키에이지’의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대만 라거 네트워크 테크놀로지와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아키에이지’의 기존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 퍼블리셔인 기가미디어의 회사 전략 변경으로 라거 네트워크사로 퍼블리싱을 이전하고 내년에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대만의 라거 네트워크 테크놀로지는 1999년 설립된 게임 퍼블리싱 전문 회사로 ‘날 온라인’, ‘검협Q전’ 등 다양한 온라인 게임으로 온라인 게임 시장에서 입지를 다진 회사다.

라거 네트워크 테크놀로지의 판샤오훼이 부사장은 “대만은 '리니지'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나라로 '아키에이지'는 '리니지의 아버지'로 불리고 있는 송재경 대표가 14년 만에 대만에 선보인 신작이라 우리뿐 아니라 수많은 게이머들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엘게임즈 장석문 사업본부장은 "북미, 유럽, 중국, 러시아, 일본 등의 지역에서 대표적 MMORPG로 서비스되고 있는 ‘아키에이지’가 이번 계약으로 중화권까지 영역을 넓히며 총 64개국에 서비스됐다"고 말했다.

2013년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아키에이지’는 현재까지 전세계 누적 회원 가입 약 1500만명, 글로벌 누적 매출 60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아키에이지’는 13일 예정된 신규 종족 업데이트 ‘오키드나의 증오’를 시작으로 글로벌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