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중신용자를 위한 사잇돌 중금리 대출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05 16:57

기사 이미지

시중은행들이 중·저신용자에게 연 6~10%의 중금리로 제공하는 '사잇돌 중금리대출' 상품을 판매한다.

국민·신한·하나·우리 등 주요 은행들은 5일 사잇돌 중금리대출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의 'KB 사잇돌 중금리대출'은 일정 수준 소득은 있지만 은행권 대출이 어려워 제2금융권 등에서 고금리 대출을 해 생기는 '금리단층'을 줄이고 긴급 생활안정자금이 필요한 중신용자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내놨다.

이 상품은 서울보증보험의 보험증권 발급이 가능하고 연소득 2000만원 이상 근로자, 연소득 1200만원 이상 사업소득자 또는 연금소득자를 가입 대상으로 한다. 대출금액은 최대 2000만원이다. 대출금리는 출시일 현재 연 5.82%~10.14%로 거치 기간 없이 최장 60개월 이내에 원리금 균등 분할상환하고 여유자금이 생기면 언제든지 상환할 수 있도록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한다.

기사 이미지

신한은행의 '신한 사잇돌 중금리대출'은 빅데이터와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한 중금리 신용평가 모형을 사용해 향후 보증서 없이도 저금리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출한도는 최대 2000만원, 대출기간은 1년 이상 5년 이내로 거치기간 없이 매월 원금을 균등분할상환하는 방식이다. 금리는 최저 연 5.72%다.
기사 이미지

KEB하나은행은 'KEB하나 사잇돌 중금리 대출'을 내놨다. KEB하나은행은 최근 새희망홀씨 대출이 어려웠던 고객을 우선 선별해 상품 출시일에 맞춰 영업점 방문 안내를 했다.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며 60개월 이내에 원금 또는 원리금을 분할상환하는 방식이다. 대출금리는 부수거래 충족시 최저 연 6.143%~최고 10.583%다.

우리은행의 '우리 사잇돌 중금리 대출'은 금리우대를 포함해 상품출시일 현재 3개월 코리보 기준 최저 연 5.20%에서 최고 9.30%다. 영업점에 방문하거나 스마트뱅킹에서 신청 가능하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