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오투오, 상장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 선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06 15:12

기사 이미지

옐로모바일 소속 옐로오투오는 6일 한국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옐로오투오는 한국투자증권과 함께 실사와 기업가치 평가 등 상장에 필요한 제반 사항들을 점검하고 준비 작업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옐로오투오는 굿닥, JTNet등 30여개의 국내 기업들을 인수하고 병원·숙박 O2O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1분기에는 매출 463억원, 영업이익 41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2014년 4분기부터 현재까지 7분기 연속적인 흑자를 기록하며 옐로모바일 계열사 중에서 몇 안되는 흑자기업이다.

옐로오투오는 상장을 통해 기술·서비스 부문에서 지속적인 투자와 혁신을 이루고 비즈니스 확대와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태영 대표는 "옐로오투오는 국내 O2O 시장에 온·오프라인 융합으로 성장과 상생을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며 "상생에 기반해 비즈니스 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아시아 대표 O2O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옐로모바일은 지난해 1월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을 상장 공동 주관사로 선정한 바 있다. 옐로모바일은 올 상반기 프리 IPO 투자유치 작업을 마무리했고, 경영 시스템 정비와 사업 효율화 등을 본격 추진하며 상장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옐로모바일 이상훈 CFO는 "지난 4월 퓨쳐스트림네트웍스 상장 예비심사 청구 당시 밝힌 바와 같이 자회사의 상장 관련 일정으로 모회사 상장이 지연되거나 영향 받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