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 스쿨' 대상 기관 확대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15 16:48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는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사회공헌 사업인 '스마트 스쿨'의 대상 기관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에 도서 산간 지역 학교만을 대상으로 실시돼 온 스마트 스쿨 지원 사업을 지역 구분 없이 병원, 다문화센터, 지역아동센터, 특수학교 등 6~18세 대상의 교육시설을 갖춘 기관으로 확대한다.
 
스마트 스쿨은 도서 산간 지역의 학생들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디지털 교육 격차를 해소해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고자 2012년부터 시작됐다. 지금까지 국내에만 36개 학교, 109개 학급이 지원을 받았다.
 
대상 기관이 스마트 스쿨로 선정되면 갤럭시 태블릿, 전자칠판, 스마트 스쿨 솔루션, 무선 네트워크 등이 연계된 첨단 교실 환경을 제공받고, 교사들에게는 스마트기기를 활용해 교육을 할 수 있도록 연수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8월 15일까지 삼성 스마트 스쿨 홈페이지에서 사연 신청을 받아 서류 심사와 방문 심사를 거쳐 후보기관들을 선정한다.
 
이후에 일정 수 이상의 일반인 공감 투표를 받은 5개 후보기관이 스마트 스쿨 대상으로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일반인 공감 투표는 9월 26일부터 10월 23일까지 약 한 달 간 진행된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