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승인 로비 의혹'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 구속 영장 기각
일간스포츠

입력 2016.07.19 14:07

기사 이미지


롯데홈쇼핑의 사업권 재승인 청탁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됐다.

19일 강 사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성창호 영장전담부장판사는 "현재까지의 수사 진행 경과와 주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의 정도, 다툼의 여지 등에 비추어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강 사장에 대한 보강 수사 등을 거쳐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지난 14일 방송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횡령 및 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강 사장은 다량의 상품권을 사들인 뒤 되파는 등 이른바 '상품권깡'을 하는 수법 등으로 9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특경법상 횡령)를 받고 있다.

지난해 미래창조과학부의 방송채널 인허가 연장 과정에서 허위의 서류를 제출해 재승인을 받은 혐의(방송법 위반)도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의 압수수색 전 주요 문서들을 파기하는 과정을 주도한 혐의(증거인멸 교사)와 롯데피에스넷 유상증자 과정에서 회사에 8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특경법상 배임)도 받았다.

검찰은 강 사장이 지난해 진행된 인허가 연장 심사 과정에서 조성한 비자금을 사용해 관계 기관 등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벌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강 사장을 비롯해 인허가 연장 심사에 참여한 직원들이 2015년 1월부터 최근까지 9대의 차명 휴대전화를 사용한 정황도 포착한 상태다. 검찰은 이 중 3대를 강 사장이 쓴 것으로 보고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