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회장 "힘든 3년 버틴 것은 CJ인 덕분"
일간스포츠

입력 2016.08.17 10:00

기사 이미지

광복 71주년을 기념해 재벌 총수 중 유일하게 특별사면을 받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 16일 사내 게시판에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 회장은 "CJ인 여러분 많이 보고 싶었습니다. 어려운 환경에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열심히 해 준 모든 CJ인들에게 감사드립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 회장은 "그 동안 회사 성장을 위해 앞만 보고 달려온 저에게 지난 3년은 육체적·심적으로 참 힘든 시기였지만 그럼에도 버틸 수 있었던 것은 회사와 CJ인 여러분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회장은 "건강이 허락하지 않는 관계로 당분간 몸을 추스르는데 전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이 전 임직원에게 메시지를 전한 것은 지난 2013년 6월 검찰 수사가 개시된 이후 처음이다. 당시 이 회장은 이메일로 "임직원께 사죄하고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겠다"고 했다.

지난 15일 이 회장은 특사 후 첫 외출을 하며 서울 중구 장충동 자택에서 요양하고 있는 어머니 손복남 CJ그룹 고문을 찾았다. 이 회장은 "어머니 이제 다 잘 됐습니다. 어머니도 건강 챙기세요"라는 말을 건넸다고 CJ그룹 측은 전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