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행정 소송 포기…재인증에 주력
일간스포츠

입력 2016.08.29 16:51


기사 이미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환경부의 인증취소·판매중지 등 행정처분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서지 않기로 최종 확정했다.

29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본사와 협의해 행정소송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재인증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해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이 적발돼 12만6000대가 인증 취소된데 이어 올해 추가로 8만3000대의 인증이 취소된 바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은 애초 제기하기로 했던 행정소송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지난주 환경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행정소송을 제기해 정부와 날을 세우는 것보다 재인증 절차를 보다 빠르게 밟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했다는 분석이다. 또 갈수록 악화하는 여론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가능한 조속히 사업을 재개하기 위해 재인증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우디폭스바겐은 EA189 엔진 장착 차량의 리콜 문제도 조속히 협의하자는 입장을 환경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재인증에 최소 3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딜러들 이탈을 막기 위해 운영비 지급을 결정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판매중단에 따른 피해를 보전하기 위해 이전에 지급하지 않던 운영비를 지급하고 있다"며 "딜러사들과도 다양한 지원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