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미국 시장 점검차 출국
일간스포츠

입력 2016.09.05 14:51

기사 이미지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5일 미국 자동차 시장 현황과 판매 전략을 점검하기 위해 출국했다.
 
정 회장은 LA에 위치한 미국판매법인 업무보고 석상에서 현지 시장 성장률을 상회하며 선전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치하하고 격려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시장에서 성장세 확대 유지를 위해 고급차, 친환경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를 주문할 방침이다.

우선 정 회장은 제네시스 브랜드 성공을 통해 미국 고급차 시장을 적극 공략해야 한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제네시스를 한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브랜드로 육성해야 한다”며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공은 우리가 새롭게 도전할 또 하나의 과제”라고 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 회장은 “친환경차 기술력을 더욱 강화해 미래 친환경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지시할 전망이다.
 
이어 정 회장은 “최근 미국 시장은 SUV의 수요 확대가 뚜렷이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회장은 미국 시장 점검을 마친 뒤 멕시코 누에보 네온주로 이동해 7일(현지시각) 예정된 기아차 멕시코 공장 준공식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