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통신 기지국 설치에 드론 활용
일간스포츠

입력 2016.09.26 16:34

SK텔레콤은 산간오지 등 사람이 직접 현장 상황을 측정하기 힘든 지역에 드론을 투입, 이동통신 기지국을 설치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동통신 기지국 설치 시 드론을 활용하면 기지국의 철탑 또는 건물 옥상이나 도로상에 설치될 안테나 높이를 정확하게 측정해 결정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또 안테나 설치 전 예상 높이에서 작업자가 육안으로 서비스 대상 지역을 미리 확인할 수 있어 서비스에 방해가 되는 장애물을 미리 확인하고 사전에 제거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초음파로 고도 측정이 가능하고 조종자가 전용 고글로 실시간 영상을 확인할 수 있는 드론을 원주-강릉간 KTX 신설 구간 등 강원지역 이동통신 기지국 신규 구축 공사에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

향후 추가 장비 도입을 통해 전국으로 드론 활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최승원 인프라전략본부장은 “드론을 활용하면 산악 및 오지 지역에 이동통신망 구축 시 전파 도달 거리 계산 및 전파 방해 요소 등에 대한 파악이 용이하다”며 “KTX와 고속도로 신설구간 및 재난망 등 향후 이동통신 네트워크 구축에 드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