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실속형 프리미엄폰 ‘루나S’ 12일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06 16:13


 
기사 이미지

SK텔레콤이 50만원대 스마트폰 ‘루나S’를 12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7일부터 단독 예약 판매되는 루나S는 SK텔레콤이 제품 기획과 유통, 한국 제조사 TG앤컴퍼니가 개발, 대만 폭스콘이 위탁 생산을 각각 맡았다.

SK텔레콤은 루나2의 컨셉트를 실속형 프리미엄폰으로 잡았다. 가격은 50만원대의 중저가로 하고, 디자인과 성능은 프리미엄급으로 했다는 것.

SK텔레콤 김성수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전작 ‘루나’로 가성비 높은 중저가폰 트렌드를 이끌었듯, 다시 한 번 시장에 ‘실속형 프리미엄’이라는 새로운 화두를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루나2의 출고가는 56만8700원이다. 공시지원금은 최고 요금제 ‘T 시그니처 마스터'(월 요금 11만0000원, 부가세포함) 기준 33만원으로 23만8700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2년 약정 시 월 단말 할부원금이 약 1만원이다.

루나S는 클래식골드·내추럴실버·로즈핑크·프로즌블루 총 4가지 색상의 풀메탈 유니바디(이음새 없는 일체형 몸체) 디자인을 갖췄다. 예약가입은 클래식골드·내추럴실버 색상만 가능하고, 로즈핑크·프로즌블루 색상은 11월에 출시된다.

루나S는 폭스콘에서 약 1000회가 넘는 CNC(컴퓨터 수치 제어) 커팅으로 곡선미를 살린 풀메탈 몸체로 탄생했고, 2.5D 곡면 글라스 화면과 어우러져 매끈한 그립감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루나S에 1300만 화소 오토포커스(AF) 전면 카메라 모듈을 탑재해 셀피 기능을 강화했다. 오토포커스 기능은 피사체의 움직임, 카메라와 피사체 간 거리를 자동으로 계산해 초점을 잡아준다.

루나S는 약 0.1초의 빠른 지문인식속도를 자랑하며 ‘FIDO 얼라이언스’의 국제 생체인증 기술표준을 적용했다.

이외에 루나S는 5.7인치 쿼드HD 화면, 1.8GHz 옥타코어, 4·64GB(외장 32GB 추가) 메모리, 후면 1600만·전면 1300만 카메라, 3,020mAh 배터리 등을 갖췄다. 블루투스 음향기기 무선 연결 시 음원 손실 없는 ‘apt-X HD 코덱’과 심플한 UX(사용자경험)가 적용된 ‘FM라디오’ 등 편의 기능도 추가했다.
기사 이미지

오는 11일까지 예약가입 후 11월 11일까지 개통한 전 고객에게 덴마크 명품 음향 브랜드 ‘자브라’ 블루투스 이어셋(시중가 약 10만원), 슈피겐 천연가죽 케이스(시중가 약 3만원), 액정 파손 수리비 50% 1년 1회 지원(약 7만원) 등 총 20만원 상당의 혜택을 준다. 또 예약가입을 하지 않고 오는 12일부터 11월 11일까지 개통한 고객에게도 액정 파손 수리비 혜택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국내 주요 제조사 수준으로 전국 주요 거점 108곳에 루나S 전용 A/S 센터를 구축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