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가르텐과 100억원대 식자재 공급계약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08 06:00

기사 이미지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는 7일 가르텐과 연간 100억원 규모의 식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가르텐은 생맥주 전문점인 ‘가르텐비어’, 치킨전문점 ‘치킨퐁’, 철판요리 전문점 요리마시따’ 등의 브랜드를 운영 중인 전문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전국 260여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가르텐은 선진화된 가맹점 지원 및 관리 시스템 운영으로 외식업 경기 침체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해 프랜차이즈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가르텐의 대표 브랜드인 가르텐비어는 특허 받은 냉각테이블과 아이스 잔 등의 냉각 기술을 개발해 시원한 맥주를 즐기려는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가르텐과의 식자재공급계약을 통해 가르텐이 운영하고 있는 전국 260여개의 매장에 농, 수, 축산물과 가공상품, 비 식품 등을 포함한 모든 식자재를 공급할 계획이다.
 
가르텐이 CJ프레시웨이와 손을 잡게 된 이유는 전국적인 유통망을 바탕으로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를 적시적소에 공급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CJ프레시웨이 체인영업담당 홍순일 상무는 “가르텐이 운영하고 있는 전국 260여개의 점포에 안전하고 신선한 식자재를 적시적소에 배송하는 것은 물론이며, 위생안전 및 서비스 교육, 신 메뉴 제안, 다양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사의 성공파트 역할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