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갤노트7도 불안…해외서 발화 주장 잇따라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10 07:00

기사 이미지

사진=최근 대만의 한 여성이 언론과 인터뷰에서 발화됐다고 주장하며 제시한 갤노트7. 애플데일리 캡처



새 '갤럭시노트7(이하 갤노트7)'이 불안하다. 삼성전자가 배터리 폭발 문제를 해결했다며 내놓은 새 갤노트7도 폭발했다는 주장이 해외에서 잇따라 나오고 있어서다.

8일 홍콩의 주요 일간지인 애플데일리(빈과일보) 등은 7일 대만에 사는 라이(Lai·26)라는 여성이 애완견과 산책 중 새 갤노트7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뒷주머니에 넣은 새 갤노트7이 따뜻해져 꺼냈더니 연기가 나서 땅에 던졌다. 그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지난 8월 갤노트7을 구매했고 9월 27일 새 제품으로 교환했다고 주장했다. 또 안전한 제품임을 확인할 수 있는 검은색 네모 표시가 있는 새 갤노트7 박스를 공개했다.

이에 앞서 지난 5일에는 미국 캔터키주 루이빌 공항에서 출발하려던 사우스웨스트항공 기내에서 새 갤노트7이 발화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새로 교환한 지 2주 된 갤노트7이 비행기 안에서 전원을 끄자 탁탁 튀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났다는 것.

이에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연방항공청(FAA)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 8일에는 미국 ABC 방송 제휴사인 KSTP가 미네소타주 파밍턴에 사는 13세 소녀 애비 주이스가 새 갤노트7의 발화로 엄지손가락에 미세한 화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 소녀의 아버지인 앤드류 주이스는 지난 8월 7일 갤노트7을 구매했다가 9월 21일 새것으로 교환했다며 영수증을 공개하기도 했다.

새 갤노트7에서 잇따라 안전 문제가 제기되자 AT&T·스프린트·버리이즌·T모바일 등 미국 4대 이동통신사는 재교환 방침을 밝혔다. 지난달 25일부터 새로 판매한 갤노트7도 교환해 주기로 했고, 소비자가 원할 시 아이폰7 등 다른 스마트폰으로 바꿔 주기로 했다. 심지어 AT&T는 갤노트7 판매 자체를 중단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습되는 듯 하던 갤노트7 발화 사태가 재점화되는 분위기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문제의 제품들을 조사하고 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측은 "최근 새로 교환된 갤노트7에 의문을 제기하는 보도 이후 이동통신사와 소비자들이 느끼는 우려감을 이해하고 있다"며 "원인을 밝힐 수 있도록 보고된 사례들을 신속하게 조사하고 확인된 점을 최대한 빨리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