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내부정보 유출' 혐의 한미약품 압수수색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17 17:06


한미약품의 미공개 정보이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17일 검사와 수사관 약 50명을 보내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한미약품은 독일 제약업체 베링거잉겔하임과 기술수출 계약 해지 정보를 사전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압수수색은 베링거잉겔하임과 계약한 8500억원 규모 기술수출이 해지됐다는 공시를 하기 전 카카오톡 등으로 정보가 사전에 유출됐는지 규명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기술 계약, 공시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곧 분석 작업에 들어간다.

앞서 한미약품은 지난달 30일 오전 9시28분 계약 해지 사실을 공시했는데 이미 전날인 29일 오후 6시53분경 관련 정보가 카카오톡으로 유출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유출 시간은 한미약품이 계약파기 내용을 베링거인겔하임으로부터 이메일로 받은 29일 오후 7시6분보다 앞선다.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은 범행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패스트트랙(조기 사건 이첩) 제도로 이 사건을 지난 13일 검찰에 넘겼다.

한미약품은 검찰 조사에 적극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내부 정보 유출 혐의와 악재성 정보 지연 공시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한미약품 측은 “검찰 수사로 국민과 주주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검찰 압수수색을 비롯한 모든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차원에서 의도적인 내부 정보 유출이나 공시 지연 등은 없었으며, 일부 오해가 있는 부분은 수사 과정에서 명확히 해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