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로 글로벌 기업과 경쟁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24 19:51

네이버가 글로벌 기업들과 인공지능(AI)·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 경쟁을 펼친다.

네이버가 24일 AI 기반의 R&D 연구에 집중하며 기술 도약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R&D를 진행하는 조직의 별도 법인화도 추진한다.
 
기사 이미지

이해진 의장.

기사 이미지

송창현 CTO.


네이버 송창현 CTO는 이날 서울 영동대로 코엑스에서 열린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의 기조연설 연사로 나선 AI 기반의 R&D를 위한 구체적인 비전으로 ‘생활환경지능(Ambient Intelligence)’을 제시했다.

생활환경지능은 사용자의 상황, 사용자 자체를 잘 인지해서 사용자가 요구하지 않아도 필요한 서비스를 적시적소에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네이버는 그 동안 진행한 ‘프로젝트 블루’ 및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연구의 결과물로 대화시스템 AMICA, 자율주행, 로보틱스, 통역앱 파파고, 브라우저 웨일 등의 연구 상황을 공개했다.

이번에 소개한 AMICA는 대화시스템으로 기기가 사람의 언어를 이해하고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는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AMICA는 그 동안 축적해온 딥러닝, 음성인식, 음성합성 연구의 결과물로, 기기와 메신저에서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는 개발자용 API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중장기적 프로젝트인 자율주행과 로보틱스 연구도 강조했다. 현재 자율주행의 경우, ‘인지’ 분야에 주목해 정밀한 물체 인식, 상황 판단 등을 연구하고 있으며, 로봇을 통한 정확한 실내 지도 구축 기술에도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차원 높은 통역앱 파파고, 자연스러운 음색을 구현한 음성합성 기술과, 인지기술의 성과인 VQA챌린지 수상, 수년간 축적해온 웹엔진 기술을 적용한 네이버의 브라우저 웨일의 티저 등도 소개했다.

송창현 CTO는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기술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며, 기술력을 한 단계 더 높이 이끌어내기 위해 여러 기업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국내외 우수 인재들도 적극 채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이해진 의장도 오프닝 인사말에서 “네이버는 앞으로 기술에 보다 공격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며, 국내 개발자들을 지원해나가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네이버는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을 연구하는 개발 조직의 별도 법인화를 추진한다. 네이버랩스에서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기술을 중심으로 R&D하는 일부 조직을 별도 법인화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설립된 기술연구조직 네이버랩스는 인터넷 서비스 SW 개발 뿐 아니라, ‘로보틱스’, ‘모빌리티’, ‘스마트홈’ 등 실생활과 관련된 융합기술 연구에 매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해외 연구 기관, 학자들과의 공동연구를 확대해왔다.

네이버는 기술 개발 조직을 독립시켜, R&D 속도를 높이며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새롭게 구성될 법인은 이사회의 승인 절차를 거쳐 내년 초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송창현 CTO가 신설 법인의 대표이사와 네이버 CTO를 겸직하게 될 예정이다.

신설법인은 로보틱스와 자율주행을 비롯, AR기술을 바탕으로 한 생활환경지능 기반의 제품 및 서비스를 연구/개발해나갈 계획이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데뷰 2016’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개발자 2600여명이 참석한 참여한 가운데 머신러닝, 로보틱스, 빅데이터, 검색 등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주제, 총 44개 세션으로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진행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