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중국 창업카페 처쿠카페와 MOU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28 12:33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는 청년 창업지원 인큐베이션 센터(이하 오렌지팜)이 중국 현지 창업기관 처쿠카페와 함께 ‘한·중 양국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MOU는 27일 중국 베이징 중광촌 내 위치한 처쿠카페 센터에서 협약식을 통해 체결됐다. 협약식에는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서상봉 센터장과 처쿠카페 센터 공동 대표 장따밍 등 양사 임직원 등 약 20여 명이 참석했다.
 
기사 이미지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향후 한국의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중국 진출 시 초기 정착에 대한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중국 사업 시 필요한 현지 네트워크(스타트업·VC·엔젤투자·정부 등)를 연결해주는 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양국의 교류확산을 위해 정기적으로 교류회 및 데모데이를 공동으로 기획할 예정이다. 중국의 우수한 스타트업도 한국 오렌지팜에 입주해 동일한 조건으로 지원받을 예정이다.
 
오렌지팜은 한국의 우수 스타트업 중 중국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의 발굴, 지원 프로그램의 기획과 운영, 현지 오렌지팜 베이징 인큐베이션 센터 입주 및 우대정책 적용 지원, 지적재산권을 포함한 권리 보호 및 사업·투자관련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우수 중국기업의 한국 투자 연결 지원 등을 담당한다.

처쿠카페는 초기 중국진출 스타트업의 홍보·TV프로그램 참여 및 인터뷰 지원, 해당기업 초기 정착에 필요한 기초 프로그램 지원, 처쿠카페에서 직·간접적으로 운영되는 데모데이 행사 참석, 중국 현지네트워크를 활용해 입주 스타트업들의 투자연계 및 지원을 담당한다.

처쿠카페는 중국 대표 창업카페 중 하나로 지난 2011년 4월 베이징 중관촌에 설립됐다. 시작은 창업자에게 공간을 제공하고 협업을 유도하는 코워킹스페이스의 성격이 강했으나,  이후 창업자들에게 개방된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한편 투자자들과의 만남을 주선하는 ‘민간 인큐베이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베이징 처쿠카페의 부지면적은 800㎡규모로 한 번에 150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창업자들은 이곳에서 커피 한 잔의 비용으로 사무공간을 점유할 수 있고, 자금·교류·자원·사람에 필요한 최적의 인프라를 제공받는다. 처쿠카페는 창업자들간 교류가 활성화된 공간이며, 매주 투자관련 이벤트 및 기술교류 행사가 열리고 있다. 처쿠카페는 현재 중국에 5개의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타 지역에도 센터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오렌지팜 서상봉 센터장은 "올해부터 운영을 시작한 오렌지팜 베이징 센터는 한국 스타트업들에게 좀 더 많은 기회를 주고자 다양한 분야의 파트너를 찾아 발굴하고 있다”며 “중국 진출이 필요한 한국 스타트업이 오렌지팜 베이징 프로그램으로 많은 기회를 얻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렌지팜은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운영하는 청년 창업 인큐베이션 센터로 지난 2014년 4월 정식 출범했다. 오렌지팜은 서울 서초센터와 신촌센터,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함께 부산글로벌게임센터 내에 설립한 부산센터, 최근 중국 북경에 오픈한 베이징까지 총 4곳의 입주 공간을 마련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