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대구시에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 짓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10.31 13:13

기사 이미지

소셜커머스 쿠팡이 대구시에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를 건립한다.

쿠팡은 31일 대구시청에서 대구시와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내용으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쿠팡은 2018년 준공을 목표로 총 1000억여 원을 투자해 대구국가산업단지의 7만8825㎡(약 2만4000평) 부지에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구시와 전기화물차 개발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개발이 완료되면 쿠팡 배송 업무에 시범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 계약은 11월 초에 체결되며, 대구시는 물류센터 건립에 따른 전반적인 행정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새롭게 설립되는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는 태양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여 저장 할 수 있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친환경 소재 포장재를 사용하는 등 ‘에코 프랜들리(Eco-friendly)’를 실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더욱 빠르고 친절한 로켓배송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구시 지역경제발전에도 일조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