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사잇돌대출 400억원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07 11:33

기사 이미지

신한은행은 중금리 신용대출 활성화를 위해 출시한 ‘신한 사잇돌 중금리대출’의 취급액이 400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7월 상품 출시 후 한 달 여만에 160억원을 돌파했다. 11월 3일 기준 취급 실적은 3700여 건, 407억여 원에 달한다.

신한 사잇돌 중금리대출은 은행의 기존 신용대출을 이용하기 어려워 고금리 대출을 이용할 수 밖에 없었던 중위험·중신용 고객을 대상으로 서울보증보험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해주는 상품이다.

한도와 금리는 서울보증보험의 고객별 신용등급에 따라 달라지는데 최대 2000만원, 최저 연 5.93%이다. 만기는 1~5년이고 거치기간 없이 매월 분할상환하는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영업점은 물론 써니뱅크, S뱅크, 인터넷뱅킹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무방문·무서류 방식으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신한은행 또는 타행의 공인인증서를 보유한 고객은 써니뱅크를 통해 간편하게 본인의 대출 보증한도를 조회할 수 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