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이미경 CJ부회장 '퇴진 요구' 의혹 수사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09 10:44

검찰이 청와대에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을 물러나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9일 CJ그룹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손경식 CJ그룹 회장과 조원동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의 통화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이 녹음 파일에는 2013년 말 조 전 수석이 "너무 늦으면 난리 난다"며 이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 전 수석은 ' VIP(대통령)의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고, "좀 빨리 가시는 게 좋겠다. 수사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도 했다. 대통령의 뜻에 따르지 않으면 검찰 수사를 받을 수 있다는 압박으로 들리는 대목이다.

검찰은 우선 이 통화의 당사자인 조 전 수석을 조사할 방침이다. 대통령의 뜻이 언급된 만큼 박근혜 대통령 역시 이에 대한 조사를 받을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가 민간 기업인 CJ의 경영권에 간섭하고 경영자를 협박했다면 직권 남용 혐의 또는 강요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현재 이미경 부회장은 그룹 경영을 챙기다 지난 2014년 유전병 치료와 요양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해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