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핀 없이도 약국서 현금카드 결제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24 11:25


NH농협은행은 전국 2만여 개 약국에서 현금카드 결제 시 비밀번호인 핀번호 없이도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NH농협은행은 의약업종 전문 밴사인 크레소티와 제휴 계약을 체결하고 이 같은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크레소티는 의약품 구매결제 및 IT솔루션 전문업체로 약국 전용 ‘팜페이’ 단말기를 개발해 국내 1만여 약국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현금카드 밴’ 라이센스를 취득하고 자사가 운영하는 팜페이 단말기에서 현금카드 결제가 가능하도록 전산 고도화를 진행했다.
 
현금카드 결제서비스는 은행 ATM기기에서 입·출금이 가능한 모든 IC카드(현금카드 겸용 신용·체크카드 포함)를 직불결제수단으로 이용하는 서비스다.

현금카드로 결제 시 약국은 기존 1.5~2.3%대의 카드수수료를 1.0% 이하로 낮출 수 있고, 고객은 30%의 높은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결제 시 비밀번호를 추가로 입력해야 한다는 점 때문에 가맹점과 고객 모두 이용이 미미한 상황이다.
 
이에 양사는 팜페이 단말기에 5만원 이하 신용카드 결제 시 적용되는 ‘무서명 거래’와 동일한 형태로 현금카드 결제 시 비밀번호 입력을 생략하는 ‘무 PIN 거래’ 기능을 적용했다. 향후 NH앱캐시 간편결제를 지원하는 QR코드 기능을 적용해 이용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