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미래먹거리 R&D 투자 '제자리걸음'
일간스포츠

입력 2016.11.30 17:14

30대 그룹의 연구개발(R&D) 투자가 '제자리 걸음'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30대 그룹의 올 3분기 누적 R&D 비용이 작년보다 5000억원(1.9%)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30일 밝혔다. 올 3분기 누적 R&D 비용은 27조10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6조6104억원과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그룹을 제외한 29개 그룹 중 13개 그룹이 R&D 비용을 줄였다. 4대 그룹 중에서는 삼성이 유일하게 R&D 비용을 줄였고, 10대 그룹 중에서는 절반이 비용을 축소했다.

R&D 비용 감소율이 가장 높은 곳은 대우조선해양이다. 지난해 3분기말 595억원이던 R&D지출액은 올 3분기에는 452억원으로 24.3% 줄었다.

두산그룹과 대림그룹이 나란히 2, 3위를 차지했다. 두산은 지난 1년간 R&D 비용이 18.9%, 대림은 15.2% 감소했다.

이어 현대중공업(-15.1%)·KT&G(-9.2%)·포스코(-9.0%)·대우건설(-6.6%)·한화(-6.2%) 등의 순으로 R&D 비용 감소폭이 컸다.

4대 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R&D 비용을 줄인 삼성은 올 3분기까지 13조5455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13조6276억원보다 0.6% 감소했다.

R&D 지출을 가장 많이 늘린 곳은 현대자동차그룹이었다. 현대차는 올해 3분기까지 3조5121억원을 R&D에 투입해 지난해 같은 기간 3조592억원보다 4529억원 늘렸다. 이어 LG그룹·SK그룹 순으로 R&D 투자가 많았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