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1월 총 1만3728대 판매…전년 대비 20% 증가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01 14:38


쌍용자동차는 지난 11월 내수 9475대, 수출 4253대를 포함 총 1만372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티볼리 브랜드(↑23.2%)와 코란도 스포츠(↑25.1%) 등 주력 차종이 전년 동월 대비 모두 20% 이상 증가세를 기록한 데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10.6%, 누계 대비로도 7.3%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지난 7월 이후 5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내수 판매는 티볼리 브랜드 증가세(↑3.4%)와 함께 코란도 스포츠(↑25.8%)도 올해 월간 최대실적(2,557대)을 기록함에 따라 전년 동월 대비 4.6% 증가하며 하반기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2009년 이후 8년 연속 판매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내수판매는 11월 누계로 전년대비 5.1%의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어 2003년 이후 14년 만의 최대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수출 역시 이란 등 신흥시장의 판매 성장세가 지속되면서 지난 4월 이후 8개월 연속 4천대 이상 판매실적을 유지하며 전년 동월 대비 26.8%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는 티볼리 브랜드가 신흥시장인 이란에 단일국가 월간 최대 실적인 1,337대의 수출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월 대비 94.7%의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 브랜드의 성장에 따른 견조한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내수,  수출 모두전년 대비 증가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며 “8년 연속 내수판매 증가세 및 4분기 최대판매실적 통해 올해 판매목표를 달성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