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라면업계 최초 '1억불 수출의 탑' 수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05 16:34

농심 박준 대표이사(오른쪽)가 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로부터 1억불 수출의 탑 트로피를 받고 있다. 농심 제공


농심은 한국무역협회 주관으로 열린 '제53회 무역의 날' 행사에서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수출의 탑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연간 수출액을 집계해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증대에 기여한 업체에 주는 상이다.

국내 라면업계에서 연간 수출 규모가 1억 달러(약 1174억5000만원)를 돌파해 수출의 탑을 받은 것은 농심이 처음이다.

올해 농심은 해외 100여 개국에 신라면 등을 판매하며 한국무역협회 기준 1억546만 달러(약 1238억6300만원)의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최근 3년간 평균 신장률은 11%이다.

농심의 올해 수출액에 미국과 중국 등 해외법인 매출액을 더한 해외사업 전체매출은 전년 대비 16.3% 증가한 6억4000만 달러(약 7516억8000만원)로 예상된다.

농심 관계자는 "1억달러 수출의 탑 수상은 한국의 맛을 전한다는 전략이 세계시장에서 통하고 있다는 증거"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해외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해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