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형 전 한화증권 사장 "삼성 합병 찬성 압박 받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06 12:56


6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주진형 전 한화증권 사장은 "삼성으로부터 합병에 찬성해달라는 압박 전화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주 전 사장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삼성 측의 압박 전화를 받았느냐"는 질의에 "그런 적이 있다"며 "(합병에 찬성을) 안하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식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양사 합병이 내 경영권 승계와는 관계가 없다"며 "(합병 압박을 받았다는) 한화증권 등의 세부 사항은 잘 모르지만 그런 쪽으로 (생각)하시는 것은 한번 재고를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