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공지능 '누구' 목적지 도착 시간도 알려줘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14 17:50




SK텔레콤은 음성인식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가 14일 대규모 업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그레이드로 T맵 교통정보·위키백과·음성검색·라디오·어린이 특화 콘텐트 등 신규 서비스가 추가됐으며, 피자·치킨 배달, 날씨 안내, 전용 앱 등 기존 기능도 편리해졌다.

누구는 T맵의 빠른 길 안내 정보로 목적지까지 자동차로 이동시 소요시간, 도착 예정 시간을 안내해준다. “회사까지 얼마나 걸려? 언제 도착해?”라고 말하면 “(회사까지) 35분 걸립니다”, “오후 2시 30분 도착 예정입니다” 등으로 즉각 회신한다.

누구는 온라인 백과사전 ‘위키백과 한국어판’의 약 30만개 표제어에 대해 간단한 응답이 가능해졌다.

이외에 고객들은 14일부터 누구를 통해 7개 FM라디오 채널을 청취하거나, 동화·동요·자장가·태교음악 등 음악서비스 멜론과 연동된 약 4200개의 어린이 특화 콘텐트도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기능도 대폭 개선했다. 날씨 안내 기능을 오늘·내일, 주간 날씨 외에도 ‘현재 날씨’와 ‘초미세먼지’ 등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고도화했다.

또 피자·치킨 배달 요청시 메뉴를 이용 고객이 직접 설정할 수 있으며, 신메뉴나 선호메뉴도 누구로부터 추천받을 수 있다. 전용 스마트폰 앱도 빠르게 확장되는 누구의 기능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직관적으로 개선했다.

SK텔레콤은 빠르면 이달 말 누구와 B tv(IPTV) 연동을 통해 음성으로 채널을 바꾸는 기능 등을 추가한다. 내년 초에는 대중교통 정보·소요시간 안내, 음성 커머스 기능 등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