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9.4% “면접 후 후회한 적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6.12.30 21:26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면접을 치른 뒤 후회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구직자 1617명을 대상으로 면접 후 후회 경험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구직자 69.4%가 “면접을 치른 뒤 뒤늦게 후회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남성(64.6%) 보다 여성(72.3%)이, 구직 유형별로는 신입직(68.0%) 보다 경력직(72.9%)이 후회 경험이 소폭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가장 많이 하는 후회(복수응답)로는 ‘이렇게 대답할 것을’ 하고 생각하게 되는 뒤늦게 생각난 답변(62.0%)이 차지했다. 구직자들이 면접 후 하는 후회 2위는 충분치 못하고 미흡했던 면접 준비(59.3%)가 3위는 면접관의 압박에 휘말려 내 페이스를 유지하지 못한 것(24.2%)이 각각 차지했다. 또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22.9%)와 준비했던 답변을 다 하지 못했던 것(21.8%)도 구직자들이 많이 하는 후회 5위 안에 들었다.

그밖에 지나치게 과했던 의지, 부자연스러운 태도(20.4%), 실패한 컨디션 조절(7.0%)도 자주 하는 후회로 꼽혔다.
 
기타 의견으로는 ‘괜히 지원했다’, ‘괜히 면접을 보러 왔다’, ‘감정을 조절하지 못한 것’, ‘너무 솔직했던 것’, ‘회사에 궁금한 점을 미처 묻지 못했던 것’, ‘길을 헤매느라 지각한 것’, ‘면접관의 무례를 그냥 참은 것’ 등이 눈에 띄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