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부근 사장 "IoT 연결성 강화, 미래 가전·미래 홈 변화 주도"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05 17:26

삼성전자가 IoT 연결성을 강화해 미래 가전·미래 홈의 변화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은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7 개막에 앞서 간담회를 열고 “이제 IoT 연결성이 주는 무한한 가능성을 소비자들의 일상 생활 속에서 구현해 미래 가전·미래 홈의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

삼성전자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


삼성전자는 개인 중심의‘스마트폰’에 머무르지 않고 ‘스마트홈’, ‘스마트 오피스’, ‘스마트카’에 이르기까지 소비자 생활 영역 전반에서 IoT 연결성을 강화한 제품과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개방형 IoT 플랫폼과 삼성 독자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집안의 가전·IT제품들을 와이파이로 연결하고 ‘하나의 앱’으로 제어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서비스가 발전되면 기기의 종류에 상관없이‘하나의 앱’으로 연결된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고 클라우드에 인공지능·음성인식 기술 등을 연동해 소비자의 사용패턴을 축적하고 학습해 개인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게 된다.

이 서비스는 연내 삼성전자의 주요 가전 제품과 TV를 시작으로 2020년에는 거의 대부분의 제품이 연동될 예정이다.

윤사장은 “삼성전자는 1억5000만불 규모의 ‘삼성 넥스트 펀드’를 조성해 IoT 생태계 확장에 힘쓸 것”이라며 “이 펀드는 IoT 분야를 포함 전 세계 유망 소프트웨어·서비스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육성하는데 집중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새로운 퀀텀닷 기술을 적용한 ‘QLED’로 차세대 TV 사업의 큰 밑 그림을 그릴 계획이다. ‘삼성 QLED’ TV는 색표현·밝기 명암비· 블랙표현·시야각 등에서 개선이 이루어진 제품이다.

또 삼성전자는 ‘QLED TV’ 출시와 함께 퀀텀닷 진영 확대를 본격화하고, 화질 뿐만 아니라 격이 다른 디자인·콘텐트·UX 전략으로 프리미엄 시장의 기준을 세워 나가겠다는 것이다.

윤사장은 “이제 화질에 대한 논쟁보다는 사용자의 시청 경험에서 오는 불편을 종합적으로 해결하는데 더 많은 연구와 투자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삼성전자는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을 강조한 제품, 연결성과 사용성을 강화한 제품으로 TV가 제공할 수 있는 경험과 서비스를 보다 더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CES 2017에서 공개하는 신제품 중 주목할 제품은 상부에 소용량 전자동 세탁기, 하부에 대용량 드럼 세탁기를 일체형으로 설계해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기능을 조합할 수 있도록 한 ‘플렉스워시’다. 건조기인‘플렉스드라이’역시 유사한 구조로 디자인 되어 있으며, ‘플렉스워시’와 ‘플렉스드라이’를 같이 사용하면 완벽한 토탈 세탁 솔루션이 갖춰진다.  

윤사장은 “이 제품이 2015년 ‘액티브워시’, 2016년 ‘애드워시’에 이어 소비자의 복합적인 요구 사항을 완벽하게 해결해 주는 격이 다른 세탁기의 계보를 이어 갈 것”이라며 “앞으로 생활가전 전반에 사용성을 강조한 제품이 계속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윤사장은 패밀리허브와 스마트TV의 사례를 예로 들면서 “가전제품은 일상 속에서 IoT가 제공하는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쉽게 이해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앞으로도 패밀리허브와 같이 새로운 IoT기술을 연동해 더 좋은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4일 공개한 패밀리허브 2.0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IoT 기술로 사용자 음성을 인식해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용자에게 가장 알맞은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 사용자가 음성으로 자신이 즐겨 듣는 라디오를 켠다거나 필요한 레시피를 검색하면 부족한 식재료를 찾아서 주문해 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