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트7 단종·최순실 사태에도 4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06 14:52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최순실 게이트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4분기 실적이 13분기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지난 4분기 잠정 실적.

삼성전자 지난 4분기 잠정 실적.


삼성전자는 6일 2016년 4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하고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53조원과 9조2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지난 2013년 3분기 10조1600억원을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것이다. 

지난 4분기 삼성전자의 실적 컨센서스는 매출액 52조1353억원, 영업이익 8조3171억원이었다.

삼성전자는 전문가들이 지난 4분기 실적을 8조원대로 전망했으나 이를 크게 웃돈 9조원대의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같은 깜짝 실적은 반도체 부문에서 최소 4조5000억원에서 최대 5조원의 실적을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스마트폰 등 IM(IT모바일) 부문에서는 2조원대, 디스플레이(DP)와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 각각 1조원 가량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반도체는 하반기에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등하면서 최대 실적을 견인했다.

갤럭시S7의 판매도 깜짝 실적에 기여했다.

IM(IT모바일) 부문은 노트7 단종으로 위기를 맞았으나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 판매가 늘면서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이 2조원대를 회복했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 2000% 가량 늘어난 것이다.  노트7 배터리 폭발 사태 때인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은 1000억원으로 곤두박질쳤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