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훈 르노삼성 사장 "올해 27만대 판매 목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18 15:21

"올해 르노삼성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경신하겠다."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은 18일 조선호텔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내수 12만대, 수출 15만대 등 총 27만대를 판매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SM6과 QM6를 잇따라 성공적으로 론칭하면서 내수 11만1101대, 수출 14만6244대로 2015년 대비 12% 늘어난 총 25만7345대를 판매했다. 이는 2010년 역대 최다 연간판매 기록인 27만1479대에 이어 역대 2위의 기록이다.

박 사장은 "올해 역시 새로운 비전을 기반으로 한층 강화된 목표를 세우고 내수시장에서 르노삼성의 상승세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올해 SM6와 QM6의 신차효과를 유지하고 QM3, SM3 등 기존 모델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또 "지난해 SM6와 QM6로 강화한 중형차 라인업에 더해, 올해 상반기 소형 해치백 '클리오'를 상반기에 출시하고 소형 전기차 트위지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경소형차부터 중형, 대형에 이르기까지 한층 견고한 라인업을 완성해 내수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기차 시장에 대한 강한 의지도 드러냈다. 박 사장은 "올해 주행거리가 대폭 늘어난 SM3 Z.E.와 함께 새로운 모빌리티를 주도해 나갈 트위지를 출시해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지속적으로 다져나갈 것"이라며 말했다.

박 사장은 2020년까지 르노삼성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 '비전 2020'도 공개했다. '고객과 가족이 자랑스러워 하는 회사'를 목표로 '국내 품질 1위' '국내 판매 3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내에서 최고 효율성 달성' 등 3가지 핵심 동력을 담았다.

이와 함께 박 사장은 판매 성장에 맞춰 현재 197개 대리점을 연내 250개로 확대할 계획도 내놓았다.

박 사장은 "우리는 어려운 시기에 '비전 2016'을 성장동력으로 삼아 극복한 경험이 있다"며 "회사의 더 나은 성장과 함께 임직원에게 자부심이 높은 회사로 거듭나 고객에게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향후 르노삼성이 나아가야 할 목표"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