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의원회관에 ‘나체 박근혜’ 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24 00:04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박근혜 대통령 나체 상태로 묘사한 그림이 전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진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가 주최한 그림전 ‘곧, BYE! 展’의 한 작품으로 전시돼 있다.

작품명은 ‘더러운 잠’으로 이 그림엔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는 배경에 나체 상태의 박 대통령과 주사기로 만든 다발을 든 최순실이 등장한다. 세월호 침몰 당시인 2014년 4월 16일 박 대통령이 잠을 잤다는 루머를 근거로 한 작품이다.

나체의 박 대통령 복부엔 선친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 사진과 미사일(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로 추정) 그림이 그려져 있다.

‘곧, BYE! 展’은 20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