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협력사에 명절 전 물품대금 112억원 조기 지급
일간스포츠

입력 2017.01.25 09:40


르노삼성자동차는 설을 맞아 오는 26일까지 중소 부품협력업체에게 물품 대금 112억원 가량을 조기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협력사들이 명절을 앞두고 자금 수요가 많은 것을 고려해 2월 10일에 지급 예정이던 1월 하순 물품대금(1월 16일~19일 납입분)을 설 연휴 전인 26일에 지급하기로 했다.

총 62개 업체를 대상으로 112억원 가량을 지급하게 되며, 대상 업체들은 기존보다 16일 앞당겨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게 됐다.

르노삼성차 구매기획팀 신상범 팀장은  “귀향비, 설 상여금 등으로 자금 수요가 증가하는 명절 시즌에 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 운영을 돕기 위한 취지에서 대금 조기 지급을 시행해 오고 있다”며 “조기지급 외에도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내 자동차산업 생태계의 동반성장·상생협력 문화구축에 앞장서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르노삼성차의 성장이 협력사의 매출 신장을 이끌며 동반성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르노삼성차 판매는 내수 11만1101대, 수출 14만6244대로 총 25만7345대를 달성해 전년대비 12% 증가했다.

르노삼성차의 성공은 전체 협력사의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2016년 전체 협력사의 르노삼성차 관련 매출은 2조1933억원으로 2015년대비 27.6% 증가했다. 특히 부산 지역 협력사는 전년 대비 29.7% 매출이 증가해 지역경제에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