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공정위 압수수색…"삼성 뇌물·미얀마 공적개발원조 관련"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03 10:10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3일 공정거래위원회를 압수수색했다.

특검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의 공정위 부위원장실과 기업집단과 등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특검은 "삼성의 뇌물 및 미얀마 공적개발원조(ODA) 수사 등에 관해 필요한 자료를 제출받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검은 삼성과 관련된 특혜 입법을 공정위가 지원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확인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공정위와 함께 서울 금융위원회에도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특검은 금융위로부터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 최순실씨가 미얀마에 ODA를 이용해 이권을 개입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외환 거래 자료 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