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아이폰7 구입 부담 낮춘 'H+클럽' 가입자 15만명 넘어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12 14:33




LG유플러스는 단말 구매 지원 프로그램 ‘H+클럽’이 누적가입자 수 15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H+클럽은 18개월 동안 할부원금의 50%만 납부하고 사용한 중고폰을 반납하도록 해 잔여할부금을 보장해주며 파손 시 수리비를 최대 25만원 지원, 고객 부담금을 5만원 이하로 낮춰주는 프로그램이다. H+클럽은 아이폰7, 아이폰7 플러스가 가입 대상이다.

특히 기기변경 시점을 12개월, 18개월 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작년 10월 아이폰7을 할부원금의 50%만 부담하고 12개월(아이폰 클럽), 18개월(H+클럽) 뒤에 기기변경을 진행하도록 했다.

이처럼 아이폰7 구입 부담을 줄여주는 H+클럽과 아이폰 클럽으로 가입하는 건수는 전체 아이폰7 개통 건 수 대비 과반수에 육박하고 있으며 H+클럽은 하루 최대 가입 1만9000건, 일 평균 가입이 1500건에 이른다.

 LG유플러스는 아이폰7을 부담 없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클럽 프로그램을 2월말까지 연장 운영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