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해킹···“오전 중 복구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20 09:10


아시아나 항공 홈페이지가 해킹당하며, 회원들의 개인정보 유출이 우려되고 있다.

20일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는 이날 오전 4시 30분께부터 ‘정의도 평화도 없다’( No justice No Peace)는 문구와 함께 “이베리아 항공에는 유감이지만, 알바니아 사람들이 세르비아에 저지른 비인도적 범죄를 세계가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메시지가 영어로 게시됐다.

이어 “코소보 프리슈티나에 ‘뉴본’이라는 기념비가 있다. 이 기념비는 과거는 잊고 평화와 함께 새로 시작하자는 의미”라는 문장과 함께 뉴본의 사진이 첨부돼 있다.

해커들은 자신을 ‘ KuroiSH and Prosox’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 해킹은 게시된 문구와 내용을 볼 때 한국이나 아시아나항공을 직접적인 대상으로 잡은 것이 아니라 알바니아를 타깃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알바니아와 세르비아는 코소보 지역을 두고 분쟁을 겪었으며 2008년 코소보가 독립을 선언했으나 세르비아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홈페이지가 직접 해킹당한 것이 아니라 도메인네임시스템( DNS)을 관리하는 외주 웹호스팅 업체가 공격을 받아 문제가 발생했다”면서 “고객 개인정보 등 자료는 유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 시스템과 홈페이지에서 관리 중인 자료에는 문제가 없다”며 "해킹 당시 홈페이지에 접속했던 일부를 제외하고는 현재 접속이 정상적으로 되고 있으며 오전 중 복구를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