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T서포터즈’ 10년…320만명 교육 수혜자 배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21 16:30


KT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 ‘IT서포터즈’ 출범 10년을 맞았다.

KT는 21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출범 10주년 기념 행사를 갖고 활동 성과를 담은 활동백서를 발간했다.

KT IT서포터즈는 대한민국 정보격차 해소를 목표로 지난 2007년 출범해 현재까지 약 30만건의 IT 교육과 약 320만명의 교육 수혜자를 배출했다.

IT 서포터즈는 IT 트렌드의 변화에 맞춰 대상별 맞춤형 교육으로 2007년 인터넷 100MB 시대를 맞아 인터넷 이용을 위한 PC사용 교육을 진행했고, 2008년에는 다문화 가정의 사회 정착을 위해 IT 자격증 취득 교육을 펼쳤다.

본격적으로 스마트폰이 도입된 2010년부터는 스마트폰·태블릿PC 교육과 장애인 스마트폰 교육인 보이스 오버 교육을 진행했다. 2011년에는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상인 대상의 소셜마케팅 교육을 진행했다.

2013년 이후에는 쪽방촌 주민의 자립자활을 위한 IT교육과 아프리카 르완다의 글로벌 IT교육 등으로 대상 및 지역을 확대했다. 현재는 도서 지역 아이들의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해 초고속 인터넷을 활용한 KT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하고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농어촌 격오지 학생들을 위해 ‘찾아가는 IoT교실’을 마련하고 최근 IT 트렌드를 반영한 AR·VR·드론 등 체험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날 그룹사가 참여하는 ‘KT그룹 IT서포터즈’도 출범했다. KT그룹 내 11개 계열사가 보유한 업의 특성을 적극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폭넓고 전문화된 IT나눔을 진행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