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키지 결합 여행자보험 10개 중 7개, 질병 사망 보장 안돼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22 14:36


환전이나 해외로밍 등을 할 때 부수적으로 제공되는 해외여행자보험 10개 중 7개는 질병 사망을 보장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결합보험 27종의 97개 해외여행자보험 상품의 운영 실태와 이용자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질병사망을 보장하지 않는 경우가 55개(67.9%)에 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질병사망이 보장 가능한 상품 26개 중에서도 사망보험금이 1500만원 이하인 상품은 20개(76.9%)에 달했다. 나머지 16개 상품은 법적으로 사망보험 가입이 금지된 15세 미만 대상 결합보험으로 조사에서 제외됐다.

여행 중 질병에 걸려 많은 치료비를 부담했어도 보험 처리가 되지 않는 경우도 많았다.

조사된 보험 상품 중 질병의료실비를 지원하지 않는 상품은 29개로 전체의 29.9%에 달했다. 10개 중 3개 상품은 여행객이 보험에 가입했어도 여행 도중 병에 걸렸을 때 아무런 지원을 해주지 않는 것이다.

질병의료실비를 지원하는 경우에도 금액은 낮은 수준에서 책정되는 경우가 대다수였다.

100만원 이내로 보장하는 상품은 35개(36.1%)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0만원에서 300만원 보장이 19개(19.6%), 500만원 한도 보장이 9개(9.3%), 1000만원에서 3000만원 보장이 5개(5.1%)로 보장 액수가 커질수록 상품 수는 줄었다. 

결합보험에 대한 안내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11월 결합보험 가입 경험이 있는 소비자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422명(48.6%)은 보장범위를 알지 못했고, 367명(42.2%)은 보장금액을, 354명(40.7%)은 계약을 체결한 보험사조차 알지 못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