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MWC서 차세대 AI 로봇 대거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22 15:05



SK텔레콤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서 차세대 인공지능(AI) 로봇들을 대거 공개한다.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7'에서 자사 차세대 AI 로봇, 외부 개발사 AI 연동 로봇, IBM왓슨 기반의 AI ‘에이브릴’과 연동된 ‘누구’등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의 차세대 AI 로봇은 음성 인식 기술에 영상 인식 기술을 더한 탁상형 기기다. 기존 AI 기기와 달리 카메라 및 화면이 장착된 헤드 부분이 특징이다.

이용자가 이 기기를 부르면 헤드 화면 부분이 이용자 방향으로 회전한 뒤 계속 이용자를 따라다닌다. 소셜봇으로 헤드의 움직임, 화면 그래픽을 활용해 더 풍부하게 정보를 전달하고 감성적 표현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유아용 토이봇 시제품도 선보인다. 직접 개발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적용했다. 집안 와이파이를 활용해 “엄마 보고 싶어”라고 말하는 것만으로도 부모와 통화를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누구'와 연동한 펫봇과 커머스봇 등 외부 개발사의 AI 로봇 시제품 2종도 함께 선보인다. 

강아지를 닮은 펫봇인 IPL의 ‘아이지니’는 '누구'와 연동해 사람의 말을 이해하고 명령을 수행할 수 있다. 카메라를 통해 홈 모니터링도 가능하다.

퓨처로봇의 커머스봇 ‘퓨로 데스크’는 로봇에 POS 기능을 융합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점용 로봇이다.

'누구'는 홈 IoT의 허브로서의 가능성도 제시한다. SK텔레콤 전시관 스마트홈 코너를 방문하면 '누구'를 통해 IPTV, 공기청정기, 조명, 가스밸브 등 다양한 가전기기를 제어해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현재 시판 중인 ‘누구’ 스피커와 IBM왓슨 기반의 SK C&C ‘에이브릴’ 을 연동해 공개한다.

SK텔레콤은 대화는 물론 라디오, 날씨, 상식 등 다양한 기능을 영어로 시연하는데 성공했다. 올해 중 ‘에이브릴’이 결합된 영어 대화 기능을 '누구'에 도입할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