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여행 금지령…국내 관광객 20% 감소 우려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03 14:31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에 대해 한국여행 상품의 판매를 전면적으로 중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2일 베이징의 여행사들을 소집해 회의를 열고 한국여행 상품의 판매를 모두 중지하라고 구두로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1일 각 성, 직할시의 여유국장들을 모아놓고 지역별로 같은 지침을 시달토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국 관광 금지 조치가 베이징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대 시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롯데면세점의 중국 관광객들.

롯데면세점의 중국 관광객들.


중국은 그동안 주한미군에 최신예 지상배치형 요격 시스템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배치하는데 반대해왔다.

중국은 한국 롯데그룹의 용지 제공으로 사드가 이르면 올해 전반기에 배치될 수 있다고 보고 보복 조치로 중국 관광객의 방한을 막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중국 정부의 한국행 여행상품 판매 중단 지시는 중국의 단체관광객 감소와 함께 개별관광객 감소까지 초래될 수 있어 우려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조치가 지속되면 중국 관광객의 국내 방문이 연간 400만명 가량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국내 관광객의 20% 이상이 사라지는 것이다. 지난해 중국인의 국내 방문이 806만여명이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3일 내부 대책회의을 열고 중국 현지의 상황을 파악하고 대응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