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영업정지 롯데마트 증가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06 17:48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 부지 제공 여파로 중국 정부로부터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마트 점포가 급속히 늘고 있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소방 안전시설 미비 등으로 영업정지 조치를 받은 중국 내 롯데마트 매장은 총 23곳으로 늘어났다.

영업정지를 받은 롯데마트 점포는 지난 5일 랴오닝성 단둥완다점 등 기존 4개 점포에서 6일 하루에만 19곳이 추가된 것이다.

이는 현재 롯데마트가 중국에서 운영 중인 점포 99개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숫자다. 롯데 유통 계열사는 중국 내 약 120개 점포(백화점 5개·마트 99개·슈퍼 16개)를 운영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알려진 매장 외에 확인되지 않은 점포까지 합하면 현재 더 많은 매장이 영업정지를 당한 것으로 추산된다"며 "중국 내 분위기를 고려할 경우 향후 그 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외에 중국측은 롯데마트 점포에 대해 위생 ·통신 ·광고 등 다방면에 걸쳐 불시 단속을 이어가며 벌과금 등을 부과하고 있다.

중국 롯데마트 매장의 연쇄 영업정지는 지난달 28일 사드 배치 부지 제공을 확정한 롯데그룹에 대한 중국의 보복성 조치로 분석된다.

중국 현지에서 롯데 계열사에 대한 사드 관련 보복성으로 추정되는 규제가 계속해서 발생하자 롯데 측은 정부에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5일 황각규 경영혁신실장을 비롯한 그룹 경영혁신실 4개팀 임원들과 중국 현황 관련 점검회의를 열어 사드 보복과 관련한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개별 민간기업이 대응할 수 있는 한계가 분명한 상황에서 더 이상 기업활동이 위축되지 않게 할 방법은 한국 정부가 나서는 것 외에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현재 중국 내 분위기를 고려할 경우 영업정지 매장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추가 상황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반롯데 정서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한 시위대가 허난 성 정저우 시의 신정완쟈스다이광장에서 '처음처럼'과 롯데 음료 상품을 박스 채 쌓아두고 이를 중장비를 동원해 짓뭉개는 과격한 시위를 벌였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