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구 우리은행장, 필리핀 저축은행 기념식 참석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16 10:07


우리은행은 지난 15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웰스 디벨롭먼트 뱅크 투자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우리은행의 필리핀 현지 중형 저축은행 투자는 필리핀 금융시장 개방 이후 외국계은행이 현지 저축은행 투자를 통한 진출의 첫 사례다.

지난해 10월말 우리은행이 지분 51%를 인수한 이후 김재신 주필리핀 한국대사, 필리핀 중앙은행 총재 및 현지 진출 한국기업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기념식을 실시했다.
 
우리은행은 필리핀 현지 금융시장 특성을 고려하여 저축은행 투자를 통한 사업다각화 방식으로 필리핀 시장에 진출하는 전략을 채택했다.

웰스 디벨롭먼트 뱅크는 우리은행과 파트너사인 빅살(Vicsal)그룹의 합작사로 재탄생했다. 파트너사인 빅살 그룹은 필리핀 전역에 백화점과 슈퍼마켓 등을 운영하며 1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대형 유통회사다. 우리은행은 빅살 그룹과 함께 신용카드 사업을 추진하여 2020년까지 130만명 이상의 회원 확보를 통해 리테일 영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16개인 네트워크를 매년 3~4개 확대하여 2020년까지 필리핀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신설 영업점은 빅살 그룹이 운영하는 대형 백화점과 한국기업이 다수 위치한 마카티 및 카비테지역 등에 설립할 예정이다.

한국인들이 밀집한 지역에는 ‘코리아 데스크’를 운영하여 약 12만명의 교민과 연간 140만명이 방문하는 여행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신규 오픈한 ‘글로벌 위비뱅크 플랫폼’을 필리핀 시장에 도입해 비대면 고객 채널을 확대하고, 플랫폼에 탑재된 한류콘텐트 제공을 통해 한국문화에 관심이 많은 필리핀 젊은층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축사에서 “현지 파트너사인 빅살 그룹과 협력하여 우리은행의 노하우를 활용, 고객들이 신뢰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은행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필리핀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 하겠다”고 밝혔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