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YG에 1000억원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18 05:00

네이버는 브이 라이브 등 글로벌 플랫폼과의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역량있는 국내 창작자, 콘텐트를 육성하기 위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 총 1000억원을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는 YG에 대한 직접 투자 500억원을 비롯, YG의 YG인베스트먼트 펀드에도 500억원을 출연하는 등 글로벌 진출을 위한 음원을 포함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트에 투자를 확대한다.

네이버는 YG, YG인베스트먼트 펀드에 대한 투자를 통해 음원을 포함한 엔터테인먼트 콘텐트를 개발하고, 이를 브이 라이브 등의 글로벌 플랫폼으로 전세계 한류 팬들에게 소개하며 경쟁력을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박선영 V&엔터 CELL 리더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발전하고 있는 브이 라이브 등의 네이버 서비스와 YG의 전문적인 엔터테인먼트 콘텐트가 글로벌 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리더는 또 “네이버는 이번 YG에 대한 투자를 시작으로 더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관련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강화, 더욱 다채로운 신규 콘텐트와 서비스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네이버는 웹 오리지널 콘텐트에 900억원, 오디오 콘텐트에 300억원 이상 등 향후 5년간 국내 콘텐트와 기술 분야에 총 5000억원 이상을 투자해나갈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