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사드 보복 무역분야서도…9일간 67건 피해접수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19 14:35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이 무역분야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지난 8일 설치한 '대중 무역애로 신고센터'에서 접수된 피해건수가 17일까지 60개사 67건에 이른다고 19일 밝혔다.

접수된 사례들은 통관 지연 23건, 계약 보류파기 15건, 불매 14건, 대금결제 4건, 행사취소 및 홍보금지 2건 등으로, 정부의 사드 배치 확정 발표 이후 발생한 피해로 파악됐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서비스 분야 뿐 아니라 무역분야에서도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피해 사례는 통관 지연으로, 피해 기업들은 전례나 관행이 없는 사유, 컨테이너 전수조사 등 무리한 검역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

무역협회는 통관 지연에 따른 피해액은 제한적이지만 신뢰도 하락·인도 지연에 따른 제품 품질 저하 등 2차 피해가 크다고 설명했다.

기계품목을 수출하는 A기업은 지난 6년간 통관 기간이 평균 1~2일 걸려왔으나 올 2월 상해에 도착한 수출 물품의 통관은 2개월째 지연되고 있다.오래 거래하던 바이어들이 사드 배치 이후 대금결제를 지연한 사례도 다수 접수됐다.

기계품목을 수출하는 B기업은 지난 4년 간 거래해온 중국 유통 바이어가 지난해 말부터 특별한 사유 없이 3개월째 수출 대금 결제를 지연하고 있는 것으로 접수됐다.
계약 파기 및 보류로 인한 피해도 생겨나고 있다. 한 국내 식품업체는 수출 계약을 체결한 중국 바이어 2개사가 갑자기 계약 보류를 요구, 피해액이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