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기승'···가전업계, 공기청정기 시장 '주목'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23 07:00


 
봄철 불청객 황사와 미세먼지가 연일 지속되면서 공기청정기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가전업체들도 이런 수요를 잡기 위해 신제품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다.

22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3년 3000억원 수준이던 시장 규모는 지난해 1조원까지 성장했다. 올해는 1조5000억원 가량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판매 대수로는 2014년 50만대에서 2015년 90만대, 지난해 100만대로 증가했고 올해는 14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공기청정기 시장은 지난해 6월 유해물질 옥타이리소씨아콜론(OIT) 논란으로 잠시 감소 추세를 보였지만 미세먼지 등의 영향으로 금세 회복세를 보였다"며 "꾸준한 성장으로 1조원 규모를 돌파한 공기청정기 시장은 지구온난화 등 악화되는 기상 환경에 따라 호황을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에 가전업계는 대대적인 '신제품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교원그룹은 올해 전략상품으로 공기청정기 모델 '웰스 제로-자가관리'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정기적인 방문관리 없이 스스로 필터를 교체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가정용 공기청정기 중 최상인 'H14' 등급을 받은 '헤파필터'를 적용해 공기청정 성능도 한층 높였다.

코웨이는 공기청정에 가습기능을 융합한 ‘코웨이 멀티액션 가습공기청정기’를 최근 선보였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행사에 출품되며 관심을 모은 모델이다. 상황에 따라 멀티순환 ·집중순환·일반순환 등 3가지 공기청정모드를 선택, 실내공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코웨이 측은 설명했다.

SK매직은 올 초 출시한 '슈퍼L 청정기' 2종 등 인공지능 공기청정기 제품을 이달까지 1만대 이상 판매한다는 목표다. 인공지능 제품은 이용자가 별도로 작동시킬 필요 없이 알아서 실내 공기를 측정하고 판단해 작동한다. 하루 중 공기가 오염됐던 시간을 기억해 공기 정화 기능을 가동하기도 한다.

업계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가전업계가 공기청전기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며 "야외활동 인구와 유해물질 유입량이 함께 늘어나는 초봄 시장을 주도하면, 향후 점유율과 매출을 안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