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세 이상 가구, 소비성향 '역대 최저'
일간스포츠

입력 2017.03.26 15:18

60대 이상 노년층의 소비 심리가 차갑게 얼어붙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 가계동향 조사에 따르면 가구주가 60세 이상인 가구의 지난해 평균 소비성향은 67.2%에 그쳤다. 이는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3년 이후 최저치다. 

평균 소비성향은 가구가 벌어들인 소득 중 얼마나 소비를 했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평균 소비성향이 70%면 100만원의 가처분소득 중 70만원을 소비했다는 뜻이다. 

국내 가구의 소비성향은 2010년 이후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2011년 76.7%, 2012년 74.1%, 2013년 73.4%, 2014년 72.9%, 2015년 71.9%에 이어 지난해 71.1%를 기록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세대별로 봤을 때 60세 이상 가구의 소비 성향 감소 폭이 가장 크다. 2003년만 해도 60세 이상 가구의 소비성향은 81.1%로 세대 중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39세 이하(76.2%), 40~49세(79.8%), 50~59세(75.4%)에 불과했다.

그러나 2004년에 40~49세 가구에 역전당한 소비성향은 계속 줄어들다가 2010년에는 39세 이하 가구에, 2014년에는 50~59세 가구에 추월당했다.

60세 이상 가구의 지갑을 닫게 만드는 원인은 노후 준비가 충분히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은퇴를 맞게 되고 은퇴 후 생존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노후 대책에 필요한 소요 자금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ins.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